Separate scenes​    안병남 / 조희성 / 박종현​

3인이 바라본 개별적인 장면에 대한 흔적, 기억, 환타지를 유화 아크릴 미디어 드로잉등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하고있다​

전시기간   2017년 3월 10일 ~ 2017년 3월 30일

작업에 나타난 공간들은 게임 속 장소이면서 게임과는 다른 모습이다

그림은 재구현한 공간을 녹화한 영상의 일부 장면이다

캔버스 위로 테이프가 덧씌워지고 영상이 영사되는 등 색과 선이 만들어낸 깊이가 순간 압축되고 단순화 되어 그림은 다른 세계로 나아간다                                             

note  조희성

 

 

내가 자주 다니던 장소의 흔적들을 주목했다  안개 낀 강변, 아무도 없는 운동장 내가 그리는 장소의 흔적들은 푸르스름한 새벽안개처럼 곧 사라질 것이다

나뭇가지는 어느덧 초록으로 우거져 울타리를 넘어가고 나는 다시 앙상한 가지만 남은 흔적들을 바라본다

 

note  안병남

 

 

부서지는 파도를 보면 수년 전 경험한 가을 바다를 생각나게 한다

어느순간 파도의 우윳빛 거품이 기억을 일깨우는 것이다

내가하는 작업은 현실과 과거가 어떤 연관관계를 맺으면서 또다른 의미와 형상으로 재생산되는 잠재적 지점을 착안하여 만드는 작업이다

 

note   박종현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47-19(와우산로 27길)  우편번호 04053

  • Facebook - Black Circle
  • Twitter - Black Circle
  • Pinterest - Black Circle
  • Instagram - Black Circle